굿스탁론이 함께합니다.

주식투자정보

Investment

주식투자정보

Investment
자료실
제목 차익매물 쏟아진 셀트리온, 저가매수 기회일까
작성자 관리자 조회수 163 다운로드수 32


차익매물 쏟아진 셀트리온, 저가매수 기회일까



임상 결과 발표 직후 셀트리온 그룹株 7~9%↓
주가 하락에도 개인 순매수 이어져
실적 및 목표주가 상향 가능성 높다는 분석도 나와


셀트리온 주가가 전날 코로나19 치료제 임상 결과 발표 직전 약세로 마감한 데 이어 이날 대폭 하락했다. 임상 성과에도 불구하고 통계 지표에 대한 증권가 지적이 잇따르면서 차익매물이 대거 출회한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향후 치료제가 글로벌 시장 진출 시 실적 추정치 및 목표주가의 상향 가능성이 높다는 전문가 의견도 나온다.


지난 12월 이래 주가 추이.(자료=마켓포인트)

14일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셀트리온(068270) 주가는 전 거래일 대비 7.6%(2만9000원) 내린 35만25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셀트리온헬스케어(091990)와 셀트리온제약(068760) 역시 각각 8.19%(1만3900원), 9.84%(2만2600원) 하락한 15만5900원, 20만7100원에 마감했다.


수급별로는 개인이 셀트리온과 셀트리온헬스케어를 각각 4거래일, 6거래일 연속 순매수한 점이 눈에 띄었다.


셀트리온은 이미 전날 임상 결과 발표를 앞두고 차익 실현 매출이 출회하면서 소폭 하락세로 마감한 바 있다. 장 마감후 발표한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렉키로나주’ 임상 2상 결과가 직접적으로 반영되는 이날 대폭 하락한 것이다. 결과 발표에 따른 실망감과 선 반영된 기대감 해소 등으로 차익매물이 대거 출회한 셈이다.


셀트리온이 지난 13일 오후에 발표한 코로나19 임상 2상 데이터에 따르면 렉키토나주는 입원치료가 필요한 중증환자 발생률을 전체환자 대상 54%, 50세 이상 중등증환자 대상 68% 감소시켰다. 임상적 회복을 보이기까지의 시간은 렉키로나주 치료군에서 5.4일, 위약군에서 8.8일로 나타나 3일 이상 단축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통계적 지표인 P값이 50대 환자 대상을 제외하고 미충족한 것으로 드러나 실망감을 안겨줬다는 평가도 나온다. 일반적으로 P값이 0.05 이하여야 통계적 유의미성을 가진다.


렉키로나주의 경우 P값이 전체환자 대상으로는 0.196, 중등증 폐렴동반 대상 0.105, 50대 중등증 대상은 0.0418로 나타났다. 고령 중등증 환자를 제외하면 전반적으로 데이터가 P값을 충족하지 못한 것이다. 다만 일라이릴리 역시 밤라니비맙 시험 중간 결과 7000mg 용량에서 P값이 0.7로 도출됐으나 700mg로 용량을 낮춘 후 P값을 0.38까지 낮춘 바 있다.


이에 증권가에선 셀트리온을 향해 치료제의 매출 지속성과 수익성 여부가 중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이동건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현재 국내 예상 공급 가격은 40만원 수준으로 알려져 있으며 이는 원가 수준 공급을 감안한 가격이다”라며 “향후 글로벌 시장 진출 시 공급 가격은 이를 크게 상회한 80만~100만원이 될 전망이며 향후 코로나19 치료제 매출 본격화 후 실적 추정치 및 목표주가 큰 폭 상향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다만 아직 본격적인 실적 반영은 이르다는 분석도 나온다. 이명선 신영증권 연구원은 “코로나19 확진자가 많지 않은 국내 승인 결과를 앞두고 있는 만큼 성급한 실적 반영은 어려움이 있다”면서도 “바이오시밀러 기업에서 글로벌 항체 신약 개발 기업으로 거듭나고 있다”고 짚었다.


이데일리

첨부파일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