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스탁론이 함께합니다.

주식투자정보

Investment

주식투자정보

Investment
자료실
제목 주가 ‘반토막’ 셀리버리 CB 투자자 몰린 이유는
작성자 관리자 조회수 205 다운로드수 0


주가 ‘반토막’ 셀리버리 CB 투자자 몰린 이유는



셀리버리(268600) 주가가 반 토막이 났음에도 대규모 자금조달을 위한 전환사채(CB) 발행과 유상증자에는 수십 곳의 자산운용사들이 몰리면서 문전성시를 이루고 있다. 전문가들은 대규모 자금 조달을 바탕으로 내년에는 파킨슨병 치료제 임상 1상 등이 가시화할 것이라 보고 투자자들이 몰렸다고 해석한다.

27일 금융정보제공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셀리버리 주가(수정주가)는 올해 들어서 9만4133원에서 5만5800원으로 40.72% 하락했다.

셀리버리는 올해 1월에만 해도 100% 무상증자 소식에 이틀째 상한가(1월 22일, 1월 25일)를 기록하면서 1월 28일에는 38만원대까지 치솟기도 했다. 2월 1일에는 무상증자를 통한 권리락(기준가 14만4100원)이 발생해 15만1900원에 장을 마감했고 이후 지속해서 하락세를 보이면서 현재 주가는 5만5800원으로 하락폭만 63%에 달한다.

한 증권사 연구원은 “셀리버리가 이르면 8월에 코로나19 치료제 ‘iCP-NI’의 유럽 임상 1상 임상시험계획(IND)서를 제출하고 임상을 연내 개시할 것이라는 기대감이 컸으나 일정이 다소 미뤄졌다”고 설명했다.

셀리버리는 지난 7일 iCP-NI의 유럽 내 임상시험을 유럽연합(EU) 임상시험 데이터베이스에 등록했고, ‘건강한 지원자를 대상으로 한 iCP-NI의 용량증량 및 안전성 평가시험’이라는 제목으로 임상 1상을 현지시각 6일에 폴란드 의약품의료기기등록청에 신청(CTA)을 마쳤다고 밝혔다.


셀리버리에서 임상 개발 중인 코로나19 치료제 iCP-NI는 지난 2020년 2월부터 개발이 시작됐다. 셀리버리 관계자는 “임상시험을 준비하는 과정에 있어 크고 작은 부침이 있었으나, 이번 iCP-NI의 유럽 임상 진입이 시사하는 바가 매우 크다”고 전했다.

특히 전문가들은 가장 기대감이 큰 파킨스병 파이프라인 ‘iCP-Parkin’의 임상 1상 진입 또는 기술이전 모멘텀이 나와줄 것이라고 예상했는데 진행이 더뎌지면서 주가 조정의 이유가 됐다고 판단했다.

하지만 셀리버리가 비임상·임상과 연구개발비용 조달을 목적으로 발행하는 155억원의 CB 발행과 약 155억원 규모의 제3자배정 유상증자(전환우선주)에는 20여곳 이상의 투자자들이 참여했다.

CB 인수에는 오라이언자산운용(25억원), 이베스트투자증권(20억원), 라이언자산운용(15억원), 유나이티드파트너스자산운용(10억원), 비욘드자산운용(10억원) 등이 유증에는 현대자산운용(9만744주), 비엔케이투자증권(7만2595주), 이베스트투자증권(3만6297주), 한양증권(2만7223주) 등이 참여했다.

한 증권사 관계자는 “셀리버리가 이번에 조달한 자금을 코로나19 치료제를 비롯한 파킨스병 파이프라인 개발에 사용할 것으로 판단, 내년에는 임상 진행이 가시화할 것이라는 기대감이 작용해 투자자들이 몰린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iCP-Parkin 임상 1상 진입과 기술이전 협약이 수년간 미진했으나, 이르면 내년 1분기 또는 2분기에는 가시화한다고 보고 있다”고 강조했다.

셀리버리는 이 밖에도 운동실조증 치료신약 ‘CP-FXN’, 췌장암 신약 ‘iCP-SOCS3’, 암유발 유전자 억제 신약 ‘CP-APO’, 고도비만 치료신약 ‘CP-SP’, 골형성 촉진 신약 ‘CP-BMP2’ 등의 파이프라인도 보유하고 있다.

셀리버리 관계자는 “올해 유럽과 미국에서 주요 파이프라인 임상을 진행하고 내년에도 미국에서 임상을 진행하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며 “이번에 조달한 자금을 임상과 비임상 관련 비용에 활용하고 인력 충원과 시설투자에 쓰일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파킨스병 파이프라인 임상은 일동제약과 공동으로 진행하므로 비용 부담이 적다”며 “그외 다양한 파이프라인의 개발 비용으로 사용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데일리

첨부파일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