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스탁론이 함께합니다.

주식투자정보

Investment

주식투자정보

Investment
자료실
제목 SK, 사업 포트폴리오 강화 행보에 견고한 펀더멘털-NH
작성자 관리자 조회수 57 다운로드수 0


SK, 사업 포트폴리오 강화 행보에 견고한 펀더멘털-NH



NH투자증권은 13일 SK(034730)에 대해 안정적 지주회사 현금흐름과 함께 성공적인 투자회수로 신성장 포트폴리오 강화 등 견고한 펀더멘털을 유지할 것으로 내다봤다. 투자의견은 ‘매수’를, 목표주가는 40만원을 유지했다. 전날 종가는 24만9000원이었다.



SK는 지난해 반도체소재를 비롯한 첨단소재와 △바이오(제약·의약품 위탁생산) △그린(대체에너지 등) △디지털 등 4대사업 중심으로 향후 5년간 46조원 투자계획을 발표했다.


김동양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이후 각 사업별 투자자 간담회 통해 사업 영역과 투자 계획을 구체화했으며 프랑스 유전자·세포치료제 전문 업체인 ‘Yposkesi’사를 인수, 전기차 충전기 업체인 시그넷EV를 인수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SK머티리얼즈 합병과 미국 연료 전지업체인 ‘플러그파워’와 조인트벤처를 설립했고 미국 대체단백질업체인 퍼팩트데이에 투자하는 등 성과를 보였다”고 부연했다.

사업 구체화와 함께 투자재원 확보를 위한 투자사업 처분·상장, 전략적 투자 유치로 투자 선순환이 기대된다. 내년 SK팜테코가 나스닥에 상장할 계획이며 SK실트론 상장 가능성 등은 투자재원 확보와 함께 순자산가치(NAV) 현실화 계기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

NH투자증권이 예상한 지난해 4분기 SK 실적은 매출액 25조2704억원, 영업이익 1조6574억원으로 각각 전년 동기 대비 31%, 1319% 증가한 수치다. 김 연구원은 “전분기의 양호한 실적을 이어갈 것으로 추정된다”고 짚었다.

특히 SK E&S는 계통한계가격이 지난 2020년 4분기를 저점으로 유가에 후행해 반등한 가운데 유가 강세 반영에 따른 상승폭 확대와 발전가동률 상승으로 영업이익이 호조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김 연구원은 “연간 영업이익 6401억원으로 지난 2012년 이후 최대 영업이익”이라면서 “2018년에서 2020년과 달리 자산처분이익은 없지만, 영업개선으로 배당지급 축소를 최소화할 것”으로 봤다.


이데일리

첨부파일
리스트